일반

  • home
  • 교육
  • 일반
종료 [전시연계] 리딩 퍼포먼스
종료 [전시연계] 리딩 퍼포먼스
  • 장소 코리아나미술관 지하 2층 전시실
  • 일시 2017.6.17 오후 3시
  • 퍼포머 배수아(번역가/소설가), 김태용(소설가), 김혜빈(타이퍼)
  • 주최 코리아나미술관
  • 후원 (주) 코리아나화장품, 한국문화예술위원회
  • 내용

    코리아나미술관에서 현재 열리고 있는 기획전시 <더 보이스 (THE VOICE)>와 연계하여 오는 17일 토요일, 오후 3시 LIVE "리딩 퍼포먼스"가 진행됩니다.


    "리딩 퍼포먼스"는 현재 전시에 참여하고 있는 김온 작가의 작품 <기억과 기록 사이의 목소리 사용법>(2017)의 일환으로, 작품의 근간이 된 카프카의 『꿈』을 번역한 번역가 겸 소설가 배수아와 더불어 소설가 김태용, 타이퍼 김혜빈이 퍼포머로 참여합니다. 관심있는 분들의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 퍼포먼스 공간이 한정되어 있어 사전신청자에 한해 우선 입장이 가능하오니, 참석을 원하시는 분은 아래 링크를 통해 사전신청 바랍니다.


    -


    리딩 퍼포먼스_개요


    ㅇ일시_2017년 6월 17일 오후 3시 

    ㅇ장소_코리아나미술관 지하 2층 전시실

    ㅇ퍼포머_배수아(번역가/소설가), 김태용(소설가), 김혜빈(타이퍼)

    ㅇ주최_코리아나미술관

    ㅇ후원_(주) 코리아나화장품, 한국문화예술위원회


    * 본 퍼포먼스는 전시입장권 소지자에 한해 무료입니다.




    리딩 퍼포먼스_상세정보


    기억와 기록사이의 목소리 사용법_김온

    리딩 퍼포먼스

    리딩 퍼포머 ; 김태용 소설가, 배수아 소설가 & 번역가

    타이핑 퍼포머; 김혜빈


    How to use the voice between memory and writing_On Kim

    Reading Performance

    Reading Performer; Taeyong Kim (Novelist), Suah Bae (Novelist & Translator)

    Typing Performer; Hye Bin Kim


    리딩 퍼포먼스_ 기록영상 


    목소리에는 과거, 현재, 미래라는 층위가 있다. 기억에 의한 소환과 현존에 의한 발생은 목소리의 미래를 축적한다. 이 층위의 통로라 할 수 있는 기억과 기록사이에 목소리를 위치시켜본다. 리딩 퍼포머는 <기억와 기록사이의 목소리 사용법>을 구성하고 있는 카프카의 <꿈>의 텍스트 파편 조합들과 대면한다. 즉흥 낭독자이자 기억과 기록의 낭독자로 초대된, 카프카의 <꿈>을 번역한 배수아 소설가와 언어와 소리의 실험적 작업을 하는 김태용 소설가는 3개의 텍스트들을 근거로 때론 즉흥적으로, 따로 또는 함께, 그리고 대화하듯 목소리를 생산하기도 재생하기도 한다. 두 작가의 목소리로부터 나오는 언어는 동시에 타이퍼 퍼포머의 듣는 창작 행위를 거쳐 포착된 언어들이 문자로 시각화된다. 새로이 생성된 목소리와 문자는 오히려 가능성을 망각한채 사라지다가도 돌진하기도 한다.

     


    참여자 소개


    김태용

    2005년 <세계의 문학> 봄호에 '오른쪽에서 세번째 집'을 발표하면서 작품 활동 시작. 소설집 <풀밭위의 돼지> <포주 이야기>, 장편소설 <숨김없이 남김없이> <벌거숭이들> 출간. 한국일보문학상, 문지문학상, 김현문학패 수상.

    자끄 드뉘망이란 필명으로 독립출판 시집 <뿔바지> <자연사> <겨울말> 출간. 사운드 아티스트 류한길, 로위에와 함께 사운드텍스트 그룹 에서 활동하면서 소리와 언어에 대한 작업들을 하고 있다. 그 결과물로 <옆모습> ,<음악이전의 책>등의 사운드북을 출시했다.

     

    배수아

    서울에서 태어나 1993년 <소설과 사상>을 통해 등단했다. 소설집 <푸른 사과가 있는 국도> <바람 인형> <훌>. 소설 <철수> <붉은 손 클럽> <이바나> <동물원 킨트> <일요일 스키야키 식당> <당나귀들> <에세이스트의 책상> <독학자> <북쪽 거실> <올빼미의 없음> <서울의 낮은 언덕들> <알려지지 않은 밤과 하루> 등을 썼다. 옮긴 책으로 마르틴 발저의 <불안의 꽃> 베르톨트 브레히트의 <전쟁교본> 사데크 헤다야트의 <눈먼 부엉이> 막스 피카르트의 <인간과 말> 크리스티안 크라흐트 <제국>등이 있다.


    김혜빈

    서울 과학기술대 조형예술과 재학 중이며 자음과 모음의 문자 분절 체계와 형상등 텍스트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김온

    퍼포먼스, 멀티미디어 설치, 사운드 작업, 비디오 작업, 드로잉 및 인쇄 작업 등 다양한 범주의 작품을 통해 읽기, 쓰기, 듣기의 기호를 조형적인 언어로 변모시키는 실험을 해오고 있다. 스트라스부르 고등 장식미술학교에서 책을 예술매체로 다루는 ‘Object-Book’학 석사 학위를 받은 김온의 초기작들은 ‘책’의 개념에 대한 깊은 탐구를 보여준다. 이 후 작가는 책의 특성으로부터 유발되는 영역으로 관심을 넓혀 쓰기, 읽기, 듣기라는 비물질적인 행위를 미술의 영역으로 불러 들인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