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 home
  • 알림
  • 언론보도

[아주경제] 사대부의 품격을 논하다…코리아나 화장박물관 소장품 기획전

  • space*c

사대부의 품격을 논하다…코리아나 화장박물관 소장품 기획전

 

조선시대 사대부(士大夫)의 가치관과 품격을 재조명하는 전시가 열린다. 
코리아나 화장박물관(관장 유상옥·유승희)은 오는 20일부터 10월 21일까지 '사·대부의 품격'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학인'(學人)에서 대부의 단계로 입문하는 흐름을 보여주기 위해 '사의 공간'과 '대부의 공간'으로 구성됐다.

사의 공간에서는 학문에 매진했던 선비의 의복과 그들이 사랑방에서 애용했던 소품들을 선보인다. 선비들의 가치관이 담긴 '오륜 행실도'와 소치 허련(1808~1893)의 '묵란도', 문방사우를 보관하는 연상 등은 그것을 애용한 사람의 품성을 웅변한다.
대부의 공간에서는 사대부가 의관을 잘 차려입기 위해 사용했던 일상적인 물건과 정계에서 입문하며 입었던 대표적인 차림새를 보여준다. 이곳에선 문관과 무관 관료의 정복이었던 사모관대(紗帽冠帶), 동달이, 전복 그리고 쌍학·쌍호흉배, 상아홀 등 관직 수행을 위한 사물들을 함께 볼 수 있다.

 

유승희 관장은 "우리 인식 속에 있는 선비와 사대부를 이해하고 문관과 무관의 생활용품과 복식을 한자리에서 비교해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그들의 가치관과 품격을 재발견해보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주경제 2017.4.19.

박상훈 기자

bomnal@ajunews.com

 

 

기사바로가기

 

top

스페이스 씨는 5월1일, 3일, 5일, 9일 정상운영합니다.

스페이스 씨는 5월1일, 3일, 5일, 9일 정상운영합니다.